盈佳国际W11唯一指定首页
  咨询电话:15893107550

盈佳国际W11唯一认证登录页面

추신수, 연속 경기 출루 52경기서 마침표…클리블랜드전 무안타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이 ‘52경기’에서 멈춰섰다.추신수는 22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2018 미국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침묵했다.추신수.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추신수는 지난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2안타를 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1일까지 52경기에서 연속 출루하며 메이저리그 현역 선수로 최장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세웠다. 아시아 출신 선수 최다 연속 출루(종전 스즈키 이치로 43경기),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기록(종전 훌리오 프랑코 46경기), 현역 선수 최다 연속 기록(앨버트 푸홀스·조이 보토 48경기)을 훌쩍 넘어섰다. ‘전설’ 베이브 루스의 51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뛰어넘은 추신수는 53경기 출루에 도전한 이날 경기에서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투수 카를로스 카라스코의 벽을 넘지 못했다.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로 잡혔다. 3회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추신수는 0-9로 뒤진 6회 1사 3루에서 카라스코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떨어지는 공에 다시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는 2-12로 벌어진 8회 2사 1루에서 바뀐 투수 댄 오테로와 승부에서 2루 앞 땅볼로 물러났다. 2루수 제이슨 킵니스가 선행주자 윌리 칼훈을 잡으면서 추신수는 야수선택으로 1루를 밟기는 했으나 출루로 인정되지는 않았다. 추신수는 대주자 라이언 루아로 교체되면서 경기를 마쳤다.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2할9푼4리에서 2할9푼1리(358타수 104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텍사스는 9회초에도 4점을 잃고 클리블랜드에 3-16로 대패, 4연패에 빠졌다.▶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경향